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

언제나 누군가를 위해서 사용되는 이로운 불
Subjective Things · Useful Matches
Useful light that is always used for someone.



#주관적인것들 #성냥 #로맨틱 #특별한날 #기념일 #선물 #나를위해

Motive

Nostalgia for one's childhood

One of the daily necessities

Chow-Yoon-Fat's Matchstick


Until the 1980s, briquette boilers were used as regular boilers. Matches were used to light the charcoal briquettes, which were used to ignite the briquettes faster. Also, black outs were a common occurrence during that time. Some of the reasons why matches and candles became one of the necessities for daily life during that time period.

제작동기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

생활필수품 중 하나

주윤발의 성냥개비


1980년대까지만 해도 연탄보일러가 일반적인 보일러로 사용이 되던 시절이었죠. 연탄에 불을 쉽게 붙이기 위해서 번개탄을 사용하였었으며, 번개탄에 불을 붙이기 위해서 성냥을 사용하였었습니다. 또, 생각보다 정전이 잦은 시절이었었습니다. 그래서 생활필수품들 중 성냥과 초는 항상 포함이 되었던 시절이었죠.

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
언제나 누군가를 위해서 사용되는 이로운 불

Subjective Things · Useful Matches
Useful light that is always used for someone.


#주관적인것들 #성냥 #로맨틱 #특별한날 #기념일 #선물 #나를위해

Motive


Nostalgia for one's childhood

One of the daily necessities

Chow-Yoon-Fat's Matchstick


Until the 1980s, briquette boilers were used as regular boilers. Matches were used to light the charcoal briquettes, which were used to ignite the briquettes faster. Also, black outs were a common occurrence during that time. Some of the reasons why matches and candles became one of the necessities for daily life during that time period.


Candles and matches would not be awkward for people who used to live during that time. Even for those who did not experience it first-hand, many people feel an analog vibe when they see candles and matches.


For us living in the 2020s, the concept of analog can be an inconvenience. I believe, it is inappropriate to light the candles on tables, the candles on the birthday cakes, or even the candles at the ceremonial rites with a gas lighter. Candles may be used more with more personal feelings attached like for religious purposes rather than to just simply brighten up a certain space. A match used only once by some necessity. It's as if you're taking the same picture, like you're taking it with a film camera and a digital camera... That's the difference. The difference between a match and a lighter seems to be just that much.


As a person who still takes pictures with a film camera, I have always wanted to make my own matchbox. Therefore, the "Useful Matches" became the first product of the project "Subjective Things (you don't need to know)".


Also, just as the roles of the person on stage and the person behind the stage are different, , I think matches' role is to help make a certain atmosphere’s mood  a little better rather than being the main character of a certain atmosphere.

동기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

생활필수품 중 하나

주윤발의 성냥개비


1980년대까지만 해도 연탄보일러가 일반적인 보일러로 사용이 되던 시절이었죠. 연탄에 불을 쉽게 붙이기 위해서 번개탄을 사용하였었으며, 번개탄에 불을 붙이기 위해서 성냥을 사용하였었습니다. 또, 생각보다 정전이 잦은 시절이었었습니다. 그래서 생활필수품들 중 성냥과 초는 항상 포함이 되었던 시절이었죠.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초와 성냥이 어색한 존재들은 아닐 것입니다. 그 시대를 모른다 하더라도 초와 성냥을 보면 아날로그 감성을 못 느끼는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2020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아날로그라는 것은 때로는 불편함이라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이블 위에 켜진 초, 생일 케익 위의 초, 심지어 제사상의 초까지도 그런 초에 가스라이터는 제법 어울리지 않는 존재일 수도 있겠습니다. 왠지 초라는 것은 어떤 마음을 담는 존재로 더 많이 사용이 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필요성에 의해 딱 한 번만 사용되는 성냥. 마치 똑같은 사진을 찍더라도, 필름 카메라로 찍는 느낌과 디지털 카메라로 찍는 느낌... 그런 차이라고 할까요? 성냥과 라이터는 딱 그만큼의 차이가 느껴지는 듯합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필름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사람으로서, 당연히 나만의 성냥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언제나 있었던 것이었죠. 그렇기에 (당신이 알 필요 없는) 주관적인 것들의 첫 번째 제품이 성냥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또한, 무대 위에 서는 사람과 그 무대 뒤에 서는 사람의 역할이 서로 다르듯, 성냥은 어떤 분위기의 주인공이 되기보다는, 어떤 분위기를 좀 더 좋게 만들어주는 그런 작은 역할이 아닐까 싶습니다.

Candles and matches would not be awkward for people who used to live during that time. Even for those who did not experience it first-hand, many people feel an analog vibe when they see candles and matches.


For us living in the 2020s, the concept of analog can be an inconvenience. I believe, it is inappropriate to light the candles on tables, the candles on the birthday cakes, or even the candles at the ceremonial rites with a gas lighter. Candles may be used more with more personal feelings attached like for religious purposes rather than to just simply brighten up a certain space. A match used only once by some necessity. It's as if you're taking the same picture, like you're taking it with a film camera and a digital camera... That's the difference. The difference between a match and a lighter seems to be just that much.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초와 성냥이 어색한 존재들은 아닐 것입니다. 그 시대를 모른다 하더라도 초와 성냥을 보면 아날로그 감성을 못 느끼는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2020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아날로그라는 것은 때로는 불편함이라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이블 위에 켜진 초, 생일 케익 위의 초, 심지어 제사상의 초까지도 그런 초에 가스라이터는 제법 어울리지 않는 존재일 수도 있겠습니다. 왠지 초라는 것은 어떤 마음을 담는 존재로 더 많이 사용이 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필요성에 의해 딱 한 번만 사용되는 성냥. 마치 똑같은 사진을 찍더라도, 필름 카메라로 찍는 느낌과 디지털 카메라로 찍는 느낌... 그런 차이라고 할까요? 성냥과 라이터는 딱 그만큼의 차이가 느껴지는 듯합니다.

As a person who still takes pictures with a film camera, I have always wanted to make my own matchbox. Therefore, the "Useful Matches" became the first product of the project "Subjective Things (you don't need to know)".


Also, just as the roles of the person on stage and the person behind the stage are different, , I think matches' role is to help make a certain atmosphere’s mood  a little better rather than being the main character of a certain atmosphere.

그리고, 아직까지 필름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사람으로서, 당연히 나만의 성냥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언제나 있었던 것이었죠. 그렇기에 (당신이 알 필요 없는) 주관적인 것들의 첫 번째 제품이 성냥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또한, 무대 위에 서는 사람과 그 무대 뒤에 서는 사람의 역할이 서로 다르듯, 성냥은 어떤 분위기의 주인공이 되기보다는, 어떤 분위기를 좀 더 좋게 만들어주는 그런 작은 역할이 아닐까 싶습니다.

Design

Match is one of the ‘triggers’ that reminds me of the word “old-time” in the modern era... Words like; acoustic guitar, old coffee shop(da-bang), typewriter, etc.


As a designer, I could have given various feelings to the product design of “subjective things”, but in order to make it a personal project and a brand, it needed to have some consistency (identity), deciding which of the various feelings to put on “subjective things”… I couldn't help but worry, a pleasant stress.


I had no choice but to choose the most like KG (kangdonghoGraphy) design.


Therefore, by adding cursive writing to the modern and classic font, it made the heavy mood a little lighter, and with the most basic colors, black and white, this subjective design was introduced..

디자인

성냥이라는 것은 현대시대에서는 옛날이라는 단어를 절로 떠오르게 하는 것들 중 하나가 아닐까... 통기타, 다방, 타자기 등 이런 단어들처럼 말이죠.


디자이너로서 “주관적인 것들”의 제품 디자인에 다양한 느낌들을 부여할 수도 있었지만, 개인 프로젝트이자 브랜드로 만들고자 하기에 일관성이라는 부분이 필요하였으며, 다양한 느낌들 중 어떤 것을 “주관적인 것들”에 입혀줄까… 고민이 아닐 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즐거운 고민이기도 했습니다.


가장 KG (kangdonghoGraphy) 스러운 디자인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현대적이고 클래식한 글씨체에 필기체를 더함으로 무거운 분위기를 좀 더 가벼이 가져가고자 하였고, 가장 기본적인 색이라 할 수 있는 흰색과 검정, 그리하여 이런 주관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Recommended use 권장 사용


Highly recommended to use in a romantic mood.

로맨틱한 분위기에서 사용하길 적극 권장합니다.


Highly recommend using it for your loved ones.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사용하길 권장합니다.


Highly recommend using it for yourself.

사랑하는 자신을 위해서 사용하길 권장합니다.

Product Details
Product Title
Subjective Thing · Useful Matches
Quantity
About 40 wooden matches per box
Product Dimensions
90mm x 52mm x 20mm
Manufacturing Date
2020. 10.
Manufacturer & Seller
IamtheKG
Item Weight
16 g
Precautions

Keep out of reach of children.

Do not use it for anything other than its intended purpose.

Do not expose to direct sunlight or heat.

When using in an enclosed space, provide adequate ventilation before use.

Always be aware of fire and burns.


This “Subjective Thing · Useful Matches” is just normal matches.

Made in Korea
제품 정보
제품명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
수량
한 박스 약 40개
규격
90mm x 52mm x 20mm
제조년월
2020. 10.
제작 및 판매
IamtheKG
중량
16 g
주의사항

어린이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십시오.

용도 외에는 사용하지 마십시오.

직사광선이나 열기에 노출시키지 마십시오.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시 충분히 환기를 한 후 사용하세요.

화재, 화상에 항상 유의 하세요.


* 이 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은 그냥 성냥입니다.

* 어떤 특수한 기능이나 성능이 없는 그냥 성냥입니다.


Made in Korea

Design


Match is one of the ‘triggers’ that reminds me of the word “old-time” in the modern era... Words like; acoustic guitar, old coffee shop(da-bang), typewriter, etc.


As a designer, I could have given various feelings to the product design of “subjective things”, but in order to make it a personal project and a brand, it needed to have some consistency(identity), deciding which of the various feelings to put on “subjective things”… I couldn't help but worry, a pleasant stress.


I had no choice but to choose the most like KG (kangdonghoGraphy) design.

Therefore, by adding cursive writing to the modern and classic font, it made the heavy mood a little lighter, and with the most basic colors, black and white, this subjective design was introduced.

디자인


성냥이라는 것은 현대시대에서는 옛날이라는 단어를 절로 떠오르게 하는 것들 중 하나가 아닐까... 통기타, 다방, 타자기 등 이런 단어들처럼 말이죠.


디자이너로서 “주관적인 것들”의 제품 디자인에 다양한 느낌들을 부여할 수도 있었지만, 개인 프로젝트이자 브랜드로 만들고자 하기에 일관성이라는 부분이 필요하였으며, 다양한 느낌들 중 어떤 것을 “주관적인 것들”에 입혀줄까… 고민이 아닐 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즐거운 고민이기도 했습니다.


가장 KG (kangdonghoGraphy) 스러운 디자인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현대적이고 클래식한 글씨체에 필기체를 더함으로 무거운 분위기를 좀 더 가벼이 가져가고자 하였고, 가장 기본적인 색이라 할 수 있는 흰색과 검정, 그리하여 이런 주관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Recommended use
Highly recommended to use in a romantic mood.
Highly recommend using it for your loved ones.
Highly recommend using it for yourself.
권장 사용
로맨틱한 분위기에서 사용하길 적극 권장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사용하길 권장합니다.
사랑하는 자신을 위해서 사용하길 권장합니다.
Product Details
Product Title
Subjective Thing · Useful Matches
Quantity
About 40 wooden matches per box
Product Dimensions
90mm x 52mm x 20mm
Manufacturing Date
2020. 10.
Manufacturer & Seller
IamtheKG
Item Weight
16 g
Precautions

Keep out of reach of children.

Do not use it for anything other than its intended purpose.

Do not expose to direct sunlight or heat.

When using in an enclosed space, provide adequate ventilation before use.

Always be aware of fire and burns.


This “Subjective Thing · Useful Matches” is just normal matches.

Made in Korea
제품 정보
제품명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
수량
한 박스 약 40개
규격
90mm x 52mm x 20mm
제조년월
2020. 10.
제작 및 판매
IamtheKG
중량
16 g
주의사항

어린이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십시오.

용도 외에는 사용하지 마십시오.

직사광선이나 열기에 노출시키지 마십시오.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시 충분히 환기를 한 후 사용하세요.

화재, 화상에 항상 유의 하세요.


* 이 주관적인 것들 – 유용한 성냥은 그냥 성냥입니다.

* 어떤 특수한 기능이나 성능이 없는 그냥 성냥입니다.


Made in Korea

아이엠더케이지 (IamtheKG)

사업자등록번호 518-03-0213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0-서울용산-1930 호

대표자 : 강동호

이메일 : kg@iamthekg.com

전화 : 070-8064-4761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42길 38, 301호(한남동)

Hosting by (주)아임웹

*Terms of Use     *Privacy Policy


 2020. IamtheKG All Rights Reserved. Tree like the Wind, Natural Flow. Since 2001


Instagram

Facebook

Youtube

Soundcloud

아이엠더케이지 IamtheKG

사업자등록번호 518-03-0213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0-서울용산-1930 호

대표자 : 강동호

전화 : 070-8064-4761

이메일 kg@iamthekg.com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42길 38, 301호(한남동)

Hosting by (주)아임웹

 2020. IamtheKG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1